배우 이범수가 역도선수로 변신했다.
演員李凡秀變身為舉重選手。
 
이범수는 영화 '킹콩을 들다'에서 88올림픽 역도 동메달리스트지만 단란주점 웨이터를 전전하다 보성여중 역도부 코치가 되는 '이지봉' 역할을 맡았다. 이범수는 역도선수 역할을 위해 부족한 시간을 쪼개 캐스팅 직후부터 몸만들기에 들어가 음식 조절과 운동을 계속했다.
 
李凡秀在電影‘舉起金剛’中飾演雖然獲得88年奧運會舉重銅牌卻輾轉到寶城女中擔任舉重教練的‘李志峰’一角。李凡秀為了詮釋舉重選手, 在不足的時間底下, 隨即進行節食和運動好讓自己能夠完美的投入該角色當中。
 
특히 이범수는 베이징올림픽 이후 친분을 쌓은 한국체육대학교 역도 은메달리스트인 윤진희 선수와 아테네올림픽 역도 국가대표코치인 염동철 코치에게 직접 훈련을 받았고 크랭크인 전날까지도 서울에서 새벽까지 트레이닝을 하고 바로 지방 촬영장으로 향하는 열성을 보였다.
 
特別是李凡秀直接接受在北京奧運會之後累積了深厚情誼的韓國體育大學舉重銀牌得主尹真熙選手和雅典奧運會國家舉重代表隊教練嚴東哲教練的訓練, 直到開拍的前一天, 都仍在首爾練習到凌晨才趕往鄉下的拍攝場, 可見他對該電影作品的熱情。



그 결과 지난달 20일 전남 보성실내체육관에서 진행된 '킹콩을 들다' 첫 촬영에서부터 이범수는 극중 이지봉의 1988년 올림픽 경기장면을 완벽하게 재현해냈다는 평가를 받았다는 후문이다. 함께 출연하는 여배우 조안 역시 역도선수 역을 소화하기 위해 날씬한 몸매에 살을 찌우고 역기드는 자세를 맹연습하는 등 역도선수로 변신을 꾀했다.
 
結果從上個月20日在全南寶城室內體育館所進行的‘舉起金剛’首次拍攝開始, 李凡秀獲得了完美再現劇中李志峰1988年奧運會比賽場面的好評。一起演出的女演員喬安也為了詮釋舉重選手這個角色而增加重量成舉重選手的體型並拚命練習舉重的姿勢。
 
역도 코치와 시골여중 역도부 선수들의 역도를 향한 애정과 도전을 그린 영화 '킹콩을 들다'는 6월 개봉 예정이다.
描述舉重教練和鄉下女中舉重部選手們對舉重的熱情和挑戰的電影‘舉起金剛’預計將於6月上映。
 
韓翻中by EunHye Fr. 不凡星秀 LBS Taiwan Fan Cafe
凡秀一直都是那樣認真的演員......
大家一起期待著他的新電影吧!



創作者介紹
創作者 popping0101 的頭像
popping0101

北緯65度

popping0101 發表在 痞客邦 留言(1)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