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버럭범수’로 인기를 끌었던 이범수가 이번에는 능청스런 연기로 시청자들의 눈길을 끌고 있다.
以‘勃然凡秀’受到熱烈歡迎的李凡秀, 這次則是以假猩猩厚臉皮的演技吸引觀眾們的目光。

 

이범수는 SBS 수목드라마 ‘온에어’(극본 김은숙, 연출 신우철)에서 매니지먼트 사장 장기준을 열연하고 있다. 연기파 배우로 소문났던 이범수는 ‘온에어’에서도 절정의 연기력을 보여주며 극의 중심을 잡아가고 있다.

 

李凡秀在SBS水木電視劇‘On Air’ (劇本金恩淑, 導演申宇哲)中, 飾演經紀公司社長張基俊一角。身為眾所皆知的演技派演員, 李凡秀在‘On Air’裡也展現出頂尖出色的表演實力, 並成為該劇的中心。


전작인 ‘외과의사 봉달희’에서 까칠하면서도 차분한 의사 안중근을 열기하면서 버럭범수라는 별명을 얻었다. 직선적이면서도 투박한 안중근의 캐릭터를 자신만의 독특함으로 살려내며 당시 최고의 인기를 누렸다. 항상 버럭대는 투박한 남자지만 따뜻한 마음을 갖고 있는 인간적인 안중근 캐릭터는 많은 사랑을 받으며 이범수를 또 한 번 스타성을 입증했다.

 

在前一部作品‘外科醫師奉達熙’中, 李凡秀因飾演跋扈且冷靜的醫師安中根, 從而獲得‘勃然凡秀’的別名。既坦率又粗魯的安中根這個角色, 因為只會按照自己獨特的方式去生活, 所以在當時獲得了最高的人氣。雖然是個經常會勃然大罵又粗魯的男人, 但因為有著一顆溫暖的心和人情味, 所以安中根這個角色受到了許多人的愛護, 而李凡秀的明星特質也再次得到認可。

 

‘온에어’에서 이범수는 확실히 변화했다. 버럭범수의 캐릭터를 버린 이범수는 소신 있으면서도 낙천적인 매니저 장기준으로 분하며 연기변신을 꾀했다. 12일 방송된 ‘온에어’ 3회에서는 인간적이면서도 능청스러운 이범수의 연기가 빛을 발했다.

 

‘On Air’中的李凡秀確實有了變化。拋棄了勃然凡秀的角色, 李凡秀試圖用演技詮釋抱持著信念且樂觀開朗的經紀人張基俊一角。在12日播出的‘On Air’第3集中, 充滿著人情味的同時, 也非常假猩猩的李凡秀的演技, 顯得十分的耀眼。

 

파산 직전의 매니지먼트 사장 장기준(이범수)이 톱스타 오승아(김하늘)와 계약을 맺으면서 새로운 앞날을 예고했다. 장기준은 데뷔 전 만났던 오승아를 생각하며 “이 자식아”라며 장난을 치다가도 오승아의 굳은 표정을 보고 “아! 자식이란 말이 왜 나왔지?”라고 혼잣말을 하며 능청스러운 표정을 지었다.

 

瀕臨破產的經紀公司社長張基俊(李凡秀)和Top Star吳勝雅(金荷娜)簽訂契約的同時, 也預告了嶄新的未來。張基俊想到未出道前就已經見過面的吳勝雅, 於是開玩笑的叫著“你這小子~”, 但在看到吳勝雅僵硬的表情之後, 馬上又厚著臉皮自言自語的說道“啊~ 怎麼會跑出‘你這小子’這樣的話呢?”

 

시청자들은 “이범수의 연기변신이 잘 어울린다” “이범수의 자연스러운 연기가 극에 활력을 불어넣는다” “장기준의 매력에 푹 빠졌다”며 호평을 보냈다.

 

觀眾們紛紛對此給予好評“李凡秀的演技顯得非常的稱職及傳神”、“李凡秀自然流露出來的演技, 為該劇注入了一股活力”、“完全陷入了張基俊的魅力之中”等等。

 

한편 이 날 ‘온에어’는 계약을 맺은 톱스타 승아와 매니저 기준의 갈등이 시작되고 그동안 팽팽한 신경전을 벌였던 스타작가 서영은(송윤아)와 방송사 PD 이경민(박용하)의 드라마 작업이 성사되며 새로운 국면을 예고했다.

 

另一方面, 在這天的‘On Air’當中, Top Star吳勝雅和簽訂契約的經紀人基俊開始有了衝突, 而這段時間展開緊繃神經戰的明星作家徐英恩(宋允兒)和電視台導演李慶民(朴龍夏)的電視劇作業, 也預告了將有新的局面產生。

 

記者 金美英(김미영) 報導 grandmy@mydaily.co.kr
韓翻中by EunHye Fr. 不凡星秀 LBS Taiwan Fan Cafe 

創作者介紹

北緯65度

popping0101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