배우 이범수가 이동통신사 LG텔레콤 모델로 발탁됐다.
演員李凡秀成為移動通訊公司LG Telecom的代言人。

이범수는 최근 LG텔레콤의 모바일 인터넷 서비스 '오즈'의 모델로 발탁, 12일 서울 동대문 주변을 도는 시내버스 안에서 CF를 촬영했다. 이번 광고는 '오즈' 서비스가 일상생활에서 유용하게 사용되는 상황을 친절하고 배려심 깊은 이범수 특유의 이미지를 활용해 표현했다. 

李凡秀最近成為LG Telecom網路服務‘OZ’的廣告代言人, 並於12日在繞行首爾東大門周圍的市內公車裡進行了廣告的拍攝工作。這次的廣告將藉由親切且深具關愛心的李凡秀的特有形象來表現出‘OZ’服務在日常生活中被有效使用的情況。

광고에는 예쁜 꼬마 여자아이와 엄마가 등장한다. 버스를 타고 동대문 인근을 지나면서 엄마가 아이에게 "저기 보이는 저 문화재가 동대문이고 우리나라 보물 1호"라는 사실을 말해준다. 그런데 호기심 많은 아이는 거기서 멈추지 않는다. "그럼 우리나라 보물 2호는 뭐야?"라고 묻는다. 이때 당황하는 엄마를 위해 이범수가 '오즈'를 검색해 '보신각'이라는 사실을 넌지시 알려준다.

在廣告中, 有位漂亮的小女孩和媽媽一起搭公車, 在經過東大門旁邊的時候, 媽媽對小女孩說著“那邊看到的那個文化財‘東大門’是我們國家的寶物1號”的事實。但是好奇心很重的小女孩並未就此停止, 她問道“那麼我們國家的寶物2號是什麼呢?” 這時, 李凡秀為了幫助感到慌張的媽媽, 用‘OZ’查詢了‘寶信閣’並偷偷的將答案告訴媽媽。

이범수는 이날 영화 '고死'의 부산 촬영 후 곧바로 서울로 올라와 CF를 촬영했고 다시 바로 부산으로 내려가는 살인적인 스케줄을 소화하면서도 촬영 내내 친절한 웃음을 잃지 않았다는 후문이다. 

聽說李凡秀這天在結束電影‘高死’的拍攝工作之後, 隨即從釜山趕上來首爾進行廣告的拍攝工作, 之後又得馬不停蹄的趕回釜山繼續電影的拍攝, 即使得消化如此忙碌的行程, 李凡秀在拍攝現場仍不忘露出親切的笑容。

이범수는 CF 촬영 내내 "이번 광고의 주인공은 내가 아니라 정말 귀엽고 예쁘게 생긴 꼬마모델이다"며 아역모델을 치켜세웠고 "언제 어디서나 휴대전화기 하나면 인터넷을 쓸 수 있는 세상이 됐다는 게 실감나지 않을 정도로 놀랍다"는 소감을 밝혔다. 

李凡秀在廣告拍攝現場表示“這支廣告的主角並不是我, 而是長的十分美麗可愛的小模特兒。”然後抱起了小模特兒說“因為沒有感覺到這個世界已經變成了不論什麼時候在什麼地方, 只要有一支手機的話, 就能使用網路的世界, 所以感到非常的驚訝。”

LG텔레콤 오즈 마케팅 담당 김대영 과장은 “전체 CF에서 시간적으로 짧게 등장하는 인물로 톱스타를 쓴다는 것이 부담스럽긴 했지만 수백명의 모델을 찾고 또 찾아도 따뜻한 인간미를 갖고 있으면서도 가볍지 않은 코믹연기를 해줄 수 있는 모델로 오직 이범수 밖에 생각나지 않아 모델로 발탁했다”고 밝혔다.

LG Telecom 'OZ' 行銷組的金泰英課長表示“所有的廣告因為播出時間很短暫的緣故, 若是使用頂級名星來拍攝就會變得很負擔, 但是在數百名的模特兒裡找了又找, 還是覺得有著溫暖人情味的同時, 又能夠做出不輕浮的搞笑演技的模特兒除了李凡秀之外別無他人。”

韓翻中by EunHye Fr. 不凡星秀 LBS Taiwan Fan Cafe
創作者介紹

北緯65度

popping0101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