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예원이 현재 드라마를 함께 촬영하고 있는 배우 이범수에게 천원의 만찬을 선사했다. 3일 방송된 MBC '행복주식회사 만원의 행복'에는 HOT 출신 가수 문희준과 가수에서 배우로 돌아온 한예원이 출연했다.


韓藝媛為現在一起拍攝電視劇的演員李凡秀準備了千元的晚餐。在3日播出的MBC ‘幸福株式會社 萬元的幸福’中, 由Hot出身的歌手文熙俊和從歌手轉戰演員的韓藝媛擔任演出。


한예원은 현재 체리로 출연중인 SBS 수목드라마 '온에어' 연출자 신우철PD에 이어 배우 이범수에게 두번째 천원의 만찬을 선사했다. 천원의 만찬을 본 이범수는 “집에 있는 저렴한 재료들을 모아서 천원의 만찬을 만들어 왔다”며 너스레를 떨었다.


韓藝媛目前在SBS水木電視劇‘On Air’中演出Cherry一角, 繼導演申宇哲之後, 再次為演員李凡秀準備了千元的晚餐。看著千元晚餐的李凡秀耍嘴皮的表示“是用家裡現成的便宜材料做出了千元的晚餐。”


맛을 본 이범수는 심상치 않은 표정을 짓더니 “400원의 만찬이 아닌가”라며 음식에 들어간 재료들을 하나하나 다 열거해 한예원을 당황시켰다. 재료들을 어떻게 맞춰냐는 만원의 행복 담당PD의 질문에 “혀가 살아있으니까”라고 응대해 웃음을 선사했다.


品嚐之後的李凡秀還用不尋常的表情說“這不是400元的晚餐嗎?” 同時還將吃進去的材料一個個說出來讓韓藝媛感到非常的慌張。當萬元的幸福的導演問道怎麼知道所有製作材料的時候, 李凡秀表示“因為舌頭還活著”讓所有的人不禁捧腹大笑。


천원의 만찬을 대접 받은 이범수는 “한예원은 처음 연기하는데도 불구하고 오랜 가수경험으로 떨지않고 책임감 있게 연기하는 모습을 보면서 대단하다”고 추켜세웠다. 이어 이범수는 “잠깐의 이슈로 끝나는 배우가 아닌 팬들의 마음에 남는 배우가 되길 바란다”며 한예원을 격려해 훈훈한 감동을 줬다.


接受晚餐招待的李凡秀誇讚的表示“僅管這是韓藝媛第一次演戲, 但因為有著多年來的歌手經驗, 所以不會感到害怕, 也非常的有責任感, 看著他演戲的同時覺得非常的厲害。” 李凡秀還對韓藝媛說出了令人感動的勉力“希望妳不要成為短暫issue就結束的演員, 而是要成為留在影迷心中的演員。”


記者 金耶娜(김예나) 報導 doraemon22@newsen.com
韓翻中by EunHye Fr. 不凡星秀 LBS Taiwan Fan Cafe
創作者介紹
創作者 popping0101 的頭像
popping0101

北緯65度

popping0101 發表在 痞客邦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