연기파 배우 이범수(38)가 불의를 보면 참지 못하는 진짜 사나이의 면모를 과시했다.

演技派演員李凡秀(38)若是看到不義之事就會無法忍受, 展現出真正男子漢的樣貌。


22일 KBS 2TV ‘상상플러스 시즌2’에서 MC들은 “방송작가 한 분에게 재미있는 제보를 받았다”며 이범수의 의협심을 소개했다.

在22日晚上播出的KBS 2TV ‘想像Plus第2季’中, 主持人們“從一位廣播作家那裡聽到了十分有趣的情報”介紹了李凡秀的義行。


이범수는 "접촉사고가 났는데 여자 분은 겁에 질린 표정이었고 남자 분은 무료한 삶에 신나신 것 같았다. 차가 살짝 부딪혔는데도 불구하고 남자분이 수리비로 최하 50만원을 거론하는 모습을 보고 다가가 '3만원이면 되겠다'며 한마디 해줬다"고 사연을 전했다.


李凡秀對當時的情況說明道“發生了撞車事故, 女的表情充滿了恐懼, 但男的卻似乎覺得在無聊的人生中發生了有趣的事一樣。也不管車子只是輕輕的撞了一下, 那男的一口氣就要求說要50萬元的修理費, 看到那樣的情況之後, 我走上前說了‘只需要3萬元就夠了’這句話”。


그런데 알고 보니 접촉사고를 냈던 여성이 바로 방송작가였던 것. 결국 이 사건은 그녀의 입소문으로 방송가에서 유명한 일화로 남게 됐다.


後來才知道這位遇到撞車事故的女性是一位廣播作家, 結果, 這次的事情經過他的口耳相傳, 在廣播界變成了很有名的故事。


MC 이효리는 '상상플러스' FD의 목격담을 전하기도 했다. 홍대 술집에서 주먹다짐을 하고 있던 남녀를 아무도 선뜻 말리지 못하고 있을 때 중간에 이를 해결했던 사람이 바로 이범수였다는 것.


主持人李孝莉也傳達了‘想像Plus’ FD的目擊談。在弘大的酒館裡, 有對正在比腕力的男女, 就在大家都不敢哼聲的時候, 來到中間解決事情的人便是李凡秀。


이범수는 "2006년 월드컵 때였는데 너무 소란스러워서 내가 나서 정리를 해야만 하는 상황이었다"고 회상했다.
李凡秀回想著說 “2006年世界盃的時候, 因為非常的混亂且吵雜, 是我必須出面處理解決的情況。”


그는 영화 '슈퍼스타 감사용'을 촬영하고 있을 당시에도 소란을 피우는 조폭들에게 정중히 상황을 이해시키고 사건을 마무리 지었던 일화를 털어놓기도 해 놀라움을 안겨줬다.


另外, 在拍攝電影‘超級明星甘四勇’的時候, 對於當時前來叫囂的黑社會份子, 李凡秀也非常謹慎認真的適時解除了緊張的情況。


記者 金智妍(김지연) 報導 hellow0827@osen.co.kr

韓翻中by EunHye Fr. 不凡星秀 LBS Taiwan Fan Cafe

創作者介紹

北緯65度

popping0101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