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BS 수목드라마 '온에어'에서 강단있지만 인간적인 매니저 장기준 역을 열연하고 있는 배우 이범수가 18일 오전 방송된 SBS '김승현 정은아의 좋은 아침'에 출연해 자신이 생각하는 장기준의 명대사를 들려줘 눈길을 끌었다.


在SBS水木電視劇‘On Air’中, 飾演剛強卻又充滿著人情味的經紀人張基俊一角的演員李凡秀, 在18日早上播出的SBS ‘金承賢、鄭恩雅的美好早晨’中, 因說出自己認為的張基俊經典名句而受到大家的關注。


'온에어'는 김은숙 작가의 장점인 주옥같은 명대사가 빛을 발하는 작품. 이범수는 "가장 주변분들한테 인상 깊었단 말을 많이 들은 대사는 오승아(김하늘)가 차 안에서 갑자기 우동 먹고 싶다고 짜증을 낼 때 '그냥 집에 가요, 내가 끓여줄게요'란 말이다"고 전했다. 이 장면에서는 자신의 배우를 아끼는 매니저의 따뜻한 마음이 고스란히 드러났다.


‘On Air’ 的金恩淑作家擅長以美麗的經典名句來讓作品更加的耀眼。李凡秀表示“從周遭的人那裡最常聽到且印象最深刻的對白是吳勝雅(金荷娜)在車子裡突然耍賴的說想 吃烏龍麵的時候, ‘回家吧, 我煮給你吃’ ”。在這個場面中, 完整的呈現出愛惜自己演員的經紀人其溫暖的心意。


두 번째 대사는 역시 극중 기준과 의견 차이를 보이는 오승아에게 건네는 "날 믿어요. 내 말 내 판단 내 마음 내가 하는 거짓말까지 다..믿어야 해요"란 대사다. 그는 "대본을 보면서 정말 멋진 대사라고 생각했다. 기억에 많이 남는다"고 말했다.


第2句經典對白則是和基俊的意見相佐時, 對著吳勝雅說“相信我! 我的話, 我的判斷, 我的心, 就連我說的謊言, 也必須全都相信。”這段。李凡秀表示“在看劇本的時候, 就覺得他真的是一段非常帥氣的台詞, 所以印象很深刻”。

이 외에도 관계자들이 장기준의 명대사라고 꼽는 대사들에는 "사람들이 널 사랑하게 만들지마, 그러면 거기가 끝이야..사람들이 널 끝없이 동경하게 만들어 그게 스타야!", "신인배우는 몸매를 보여주지만 스타는 자신의 영혼을 보여줘요" 등이 있다.


除此之外, 相關人員們所選出的張基俊經典名句則是“不要讓人們愛你, 那樣的話就結束了… 要讓人們不斷的對你有憧憬, 這樣才是明星!”, “雖然新人演員要展現出身材, 但明星所要展現的是自己的靈魂。”等...


한편 이범수는 극중 모든 의상을 직접 준비하는 이유에 대해서도 털어놨다. 그는 드라마를 위해 꾸준한 웨이트 트레이닝과 함께 3000만원 가량의 의상을 직접 구입한다는 사실이 알려져 관심을 모은 바 있다.


另外, 李凡秀也說出了要親自準備劇中所有衣服的理由。他為了電視劇不但去做了舉重訓練, 還花了3,000萬元左右的置裝費, 這樣的事實被公開之後聚集了大家的關心和注目。


그는 "내 스스로도 피곤하지만 좀 더 책임감 있게 일하고 싶다. 그런 생각을 갖다 보니까 '대충대충 이 정도면 적당하다, 됐다'란 생각을 피하게 된다"고 배우로서의 프로정신을 드러냈다.

他表示“我自己雖然覺得很累, 但想要再更加的有責任感去工作, 因為帶著這樣的想法, 所以避開了‘只要悠哉的做到約略的程度就好’這樣的想法。”展現出身為演員的專業精神。


記者 崔娜英(최나영) 報導 enisei@joongang.co.kr
韓翻中by EunHye Fr. 不凡星秀 LBS Taiwan Fan Cafe

創作者介紹

北緯65度

popping0101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