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오 브라더스' '짝패' 등을 통해 스크린을 주름잡다 지난해 SBS TV '외과의사 봉달희'를 통해 드라마로 활동 영역을 넓힌 이범수. '외과의사 봉달희'에서 냉철한 의사 안중근 역을 맡아 '버럭 범수'라는 별칭을 얻으며 새로운 모습으로 사랑받았던 그가 두 번째 드라마인 SBS '온에어'로 다시 한번 관심을 모으고 있다. 이번에는 지극히 인간적이고 마음이 넓은 매니저 장기준 역이다. 


透過‘Oh! Brothers!’及‘暴力城市’等作品活躍於大螢幕上, 去年更憑藉著SBS電視劇‘外科醫師奉達熙’拓展活動領域的李凡秀, 在‘外科醫師奉達熙’中, 因飾演冷靜透徹的醫師安中根一角, 而贏得了‘勃然凡秀’這個愛稱。曾經以全新的面貌受到大家喜愛的他, 在其第2部電視劇作品SBS‘On Air’中, 再次受到大家的關心與注目。這次, 他所詮釋的是極具人情味且心胸寬大的經紀人張基俊一角。

3일 저녁 경기도 고양시 탄현 SBS제작센터에서 '온에어' 촬영을 마치고 나오는 이범수를 전화로 만났다. 그는 '온에어' OST 녹음을 앞두고 노래 연습을 위해 바삐 장소를 이동 중이었다. 

3日晚間, 和剛結束‘On Air’拍攝, 從京畿道高陽市炭峴SBS製作中心離開的李凡秀通了電話, 他正忙著趕到下一個地點去為‘On Air’ OST的錄音工作做練習。

장진영, 고소영, 이미연, 강혜정 등 스크린 출신 배우들이 지난해 잇따라 브라운관에서 실패했던 것과 달리 이범수는 연속 홈런을 치고 있는 중이다. 

張真英, 高素榮, 李美妍, 姜惠珍等電影出身的演員們, 去年相繼在小螢幕上慘遭滑鐵盧, 不同於他們的失敗, 李凡秀正連續擊出全壘打中。

그는 “운이 좋아서 그렇다. 정말 운이 좋다고 생각한다”며 껄껄 웃었다.
他哈哈大笑的表示“那是因為運氣好才會這樣, 我真的覺得是因為運氣好。”

이범수는 매니저 역을 맡은 것에 대해 “세 가지 이유 때문”이라고 말했다.
李凡秀對於之所以會接演經紀人這個角色表示“因為有3個理由”。

“첫째 장기준은 경우에 따라 '너 필요 없으니 가!'라며 배우에게 소리 지를 수 있는 신념과 소신이 있는 매니저입니다. 둘째 남자다운 리더십과 카리스마가 있으면서도 자신의 배우를 위해 보이지 않는 곳에서 뛰어다니고 늘 희생과 배려를 하는 부드러움이 있어요. 그리고 셋째 어려움 속에서도 희망적이고 낙천적인 면이 있죠. 이런 모든 면이 있기에 이경민 PD와 매니저 장기준 중 장기준이 훨씬 마음에 들었습니다.” 

“第1. 張基俊是個依照情況會對演員大聲的說 ‘走~ 不需要你!!’ , 同時也有著信心和信念的經紀人。第2. 即使具有充滿男子氣概的領導能力和超凡魅力, 為了自己的演員,總是在看不到的地方東奔西跑的忙碌著, 並有著一顆犧牲奉獻及關愛他人的溫暖的心。第3. 即使遇到了困難, 他仍舊充滿著希望, 以樂觀的態度去面對。經紀人張基俊因為同時具備了上述所有的特點, 所以比起李慶民導演, 張基俊確實更讓我心動及滿意。”

'온에어'에서 장기준은 '남들이 널 사랑하게 만들지 말고 동경하게 만들어라'는 등 배우에게 뼈와 살이 되는, 구구절절 옳은 말만 한다. 그런데 그 와중에는 '얼굴에 분칠한 것들 믿지 말라는 거야. 키우면 떠나고 또 키우면 뒤통수 치고 계약금 몇 푼 더 주면 등 돌리는 데 0.1초도 안 걸리는 게 배우들이야'라는 대사도 있었다. 과연 배우 이범수는 어떤 생각으로 그런 대사를 소화해냈을까.  

在‘On Air’中, 張基俊‘不要讓人們愛上你, 而是要讓人們對你有憧憬’等, 對演員們所說的字字句句都是正確的話。但聽說當張基俊身處漩渦中時, 也曾說過“臉上抺粉的東西絕對不能相信, 培育完了之後就離開, 再培育完了之後, 為了那多一點點的契約金, 轉頭離去不需要0.1秒鐘, 這就是演員”這樣的台詞。到底, 演員李凡秀是以什麼樣的想法來消化這樣的對白呢?

“그 대사를 할 때는 배우 입장에서 했습니다. 매니저 입장에서는 그렇게 생각할 수도 있겠지만 배우 이범수는 그렇게 생각하지 않거든요. 연기이기 때문에 장기준으로서 그런 대사를 했지만 그 대사를 이해하는 과정에서는 분명 배우의 입장이었습니다.”

“說那句台詞的時候是站在演員的立場說的。雖然站在經紀人的立場也能夠有這樣的想法, 但是演員李凡秀並不會這麼想哦!! 因為演戲的關係, 身為張基俊雖然說了那樣的台詞, 但在理解那句台詞的過程中, 確實是演員的立場。”

알듯 모를 듯한 설명. 그래서 '그 대사에 동의할 수 없다는 거냐'고 재차 물었다.
因為不太明白他這段話的涵意, 所以又再一次的詢問他‘是指無法同意那句台詞的意思嗎?’

“하하. 재미있죠? 그런데 내가 날 속일 수는 없잖아요. A가 B로 변신할 수는 있어도 A가 A를 부정할 수는 없잖아요. 그런 차원에서 그 대사를 했다는 겁니다.” 

“哈哈! 很有趣吧? 但總不能欺騙我不是嗎?! 即使可以從A變身為B, 但A卻無法否定A不是嗎? 於是在那樣的層次下說出了那樣的台詞。”

장기준은 까칠하고 도도한 여배우 오승아 때문에 매 순간 애를 태운다. 현실의 배우 이범수는 자신의 매니저 속을 썩인 적이 없을까.


張基俊因傲慢無禮的女演員吳勝雅的關係, 每一瞬間都感到焦急不安, 現實中的演員李凡秀, 是否也有讓自己的經紀人感到傷心的經驗呢?

“개인적으로는 없다고 생각합니다. 기본적으로 배우와 매니저의 관계는 커뮤니케이션과 신뢰를 바탕으로 존재하고 그것을 바탕으로 발전을 기대해야 한다고 생각해요.”

“我個人是認為沒有。基本上, 我認為演員和經紀人的關係必須是建立在溝通和信賴的基礎上, 一旦有了這樣的基礎之後, 才能夠去期待他日後的發展。”

이범수는 '온에어'가 그리는 방송계, 연예계의 모습에 대해 “50%만 사실적”이라는 의견을 냈다.
李凡秀對於‘On Air’中所描寫有關電視圈及演藝界的模樣“只有50%是事實”表示了自己的意見。

“단적으로 극중 오승아의 모습은 극단적입니다. 극의 재미를 위한 과장이죠. 장기준 역시 매니저의 사실적인 모습이라기보다는 이상적인 모습이라고 할 수 있죠.”


“很明顯的, 劇中吳勝雅的模樣過於極端, 當然這是為了讓電視劇更加的有趣才做出的誇張效果。同樣的, 張基俊這個角色也是, 與其說他是經紀人實際上的模樣, 還不如說是理想中的模樣更來的恰當。”


그는 “이 드라마는 시청자들을 계몽하거나 교훈을 주려는 게 아니라 오락, 휴식 같은 역할을 한다”면서“사람들이 TV를 통해 연예인들을 많이 보지만 실제 연예계의 일상, 실상은 모르지 않나. 그런 면에서 시간 가는 줄 모르고 우리 드라마를 보면서 '저럴 수도 있겠구나' '저런 상황도 있구나'라고 생각하며 50%만 진짜라고 믿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他表示“這部電視劇並不是在給觀眾們啟蒙或者是教訓, 而是要帶給大家娛樂和休息。人們透過電視雖然看到了許多的藝人, 但是他們並不了解演藝圈中實際的日常作業及真相。在這樣的情況下, 時間不知不覺的過去了, 在收看我們電視劇的同時, 會有‘原來我也能辦得到啊’ ‘原來還有這樣的情況啊’這樣的想法, 但我希望大家要相信那只有50%是符合實際情況的。”


記者 尹高恩(윤고은) 報導 pretty@yna.co.kr
韓翻中by EunHye Fr. 不凡星秀 LBS Taiwan Fan Cafe

創作者介紹

北緯65度

popping0101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