시청률 20% 선을 넘으며 인기 드라마로 급부상한 SBS '온에어'. 방송가를 배경으로 한 허구와 진실의 교묘한 줄타기가 시청자의 눈길을 붙들고 있는 가운데 이번에는 드라마 속 네 주인공들의 로맨스가 화제에 올랐다. '누가 누구와 사랑에 빠질 것인가'란 드라마 주요 캐릭터의 애정관계도는 '온에어' 8회가 방영된 27일 오후 각종 온라인 포털 사이트에서 검색 순위 1위를 차지하는 이변을 낳았다.


越線收看率20%為受歡迎電視劇急起浮上的 SBS 'On air'.把廣播街做為背景的虛構真的巧妙的繩索渡行抓住收看者的積雪的道路中這次電視劇中的主人公們的羅曼史在話題裡上了.所說的'誰對誰和愛陷rou 或者'()電視劇主要登場人物的愛情關係島產生了在 'On air'第8集被播放了的 27日下午各種在線門戶網站佔檢索名次第1位的意外的事.

사귈까 말까? 누구랑 사귈까? 是不是交往? 與誰交往?

'온에어'의 로맨스에 대한 시청자의 관심은 8회가 기폭제가 됐다. 드라마에서 배우인 오승아(김하늘)와 드라마 프로듀서 이경민(박용하), 드라마 작가 서영은(송윤아)과 오승아의 매니저 장기준(이범수) 의 데이트 장면이 방송된 데 이어 오승아와 이경민의 만남을 은근 시기하는 서영은 작가, 반대로 서영은과 장기준의 밀회(?)에 신경 쓰는 오승아 등 삼각관계 나아가 네 주인공의 사각관계로 번지는 듯한 복잡한 갈등 관계를 살짝 내비쳤기 때문이다



對'On air'的羅曼史的收看者的關心 第8集成為了起爆點.用電視劇作為演員的金荷娜(吳勝兒)和電視劇製片人李慶民(朴容夏),電視劇作家徐英恩(宋允兒)和張社長基俊(李凡秀)的約會場面 被播出了的互相忌妒,演員勝兒和導演慶民的相遇,和有著友誼作家英恩面對專業經紀人張基俊的密會(?),悄悄暗示等三角關係前進轉變主人公的四角關係現 象,滲透出一樣的複雜的糾紛關係



'온에어'의 열성 시청자들은 드라마 공식 홈페이지, 각종 인터넷 사이트 관련 게시판을 통해 열띤 토론을 벌이고 있는가 하면 '누가 누구와 맺어져야 한다'는 투표까지 벌이고 있는 지경이다.


'On air'的熱誠收看者們是電視劇正式主頁,通過各種互聯網,網站關聯公告牌做著發燒的討論 '誰必須與誰被配對的'這個投票做的情形.



커플라인 아직 미정…작가도 PD도 몰라

情侶線還都不知道未定…作家和導演


상당수의 드라마는 후반부로 갈수록 이야깃거리에 한계를 보이며 주인공 간의 얽히고 설킨 애정 관계로 시청률을 견인해왔던 게 사실이다. 그런 의미에서 '온에어'의 8회 밀회 장면 노출은 뒷일을 예비해둔 사전 포석일 수 있다는 지적도 가능하다.



相當多數的電視劇,後半部的那樣話題,顯示著由於主人公之間的糾葛愛情關係牽引了收看率的事,是事實. 以那樣的意義 'On air'的第8集密會場面曝光,預備預先做了的詞典佈局,編這樣的文章也可能.


內容 來源  http://www.dakbonsa.com/  [韓翻中] 召西奴

 

創作者介紹

北緯65度

popping0101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