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讀劇本中......資料和圖片轉自:不凡星秀)

경민은 영은을 설득하는데 실패하고 혼자 귀국한다. 강국장은 그런 경민에게 사표를 제출하라지만 경민은 ‘티켓 투 더 문’의 저작권이 SBC 소유이니 드라마 제작을 강행하겠다고 한다.

 

慶民因為說服英恩失敗, 所以獨自一個人回國。姜局長要慶民自己提出辭呈, 但是慶民以‘Ticket to the moon’的製作權為SBC所有, 因此打算要強行製作拍攝電視劇。

 

영은은 작품을 뺏겼단 소식에 곧장 한국으로 날아와 강국장을 대면하곤 이대로 앉아서 당하진 않겠다며 으름장을 놓는다. 결국 살기등등한 영은과 경민이 만나 담판을 짓게 되는데...

 

英恩在得知自己的作品被奪走的消息之後, 馬上飛回韓國和姜局長見面, 一坐下來便威嚇著說, 如果敢這麼做決不會放過。結果, 殺氣騰騰的英恩和慶民見了面, 並展開一場談判...

 

기준은 7년 전 빚을 갚겠으니 계약서를 들고 오란 얘기에 떨리는 마음으로 승아의 집을 찾는다. 깐깐하게 계약서를 살핀 승아는 여러 가지 요구 조건과 함께 ‘이 계약은 오승아가 원할 경우 언제라도 파기할 수 있다’란 특별 조항을 삽입하고 기준은 빈털터리인 자신이 이 계약을 유지할 수 있을 지 고민스럽다.

 

基俊為了拿回7年前的債, 於是按照勝雅的要求, 拿著契約書並帶著一顆顫抖的心來到了勝雅的家。認真仔細審查契約書的勝雅, 除了添加了幾項要求及條件之外, 還要求加入‘這份契約書只要有吳勝雅要求的話, 任何時候都可以廢棄’的特別條款, 而一無所有的基俊則為了自己能否守住這份契約而感到煩惱不已。

 

상우는 승아와 기준의 계약으로 곤란에 처하고 승아에게 복수하기로 마음먹는다. 그 즈음, 영은과 승아는 대학로 소극장에서 마주치고 불꽃 튀는 술자리를 갖게 되는데...

 

因為勝雅和基俊簽約而陷入困難之中的相宇, 決定要對勝雅展開報復。同時, 英恩和勝雅在大學路上的小劇場巧遇, 於是展開了一場充滿火藥味的對話...

 

視頻

 




創作者介紹

北緯65度

popping0101 發表在 痞客邦 PIXNET 留言(0) 人氣()